[박찬수 칼럼] 노회찬과 곽상도, 부끄러움에 관하여



선거를 코앞에 두고 ‘불법’ 정치자금 4천만원을 받은 걸 스스로 용서하지 못해 세상을 뜬 그를 두고 뉴스에서 손석희 앵커는 “노회찬은 ‘돈 받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이 아니라 적어도 ‘돈 받은 사실이 끝내 부끄러워 목숨마저 버린 사람’입니다”라고 말했다. 가슴이 저린 건, 누군가를 죽음으로 몰고간 그 부끄러움을 요즘 정치권에선 찾아보기 힘들다는 사실이다.
기사 더보기


대출디비

보험디비

카지노디비

디비판매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