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LG화학 배터리 소재용 탄소나노튜브 4공장 건립
LG화학이 배터리 소재 사업 강화의 일환으로 국내에 네 번째 탄소나노튜브(CNT) 제조공장을 건립한다고 20일 밝혔다.

LG화학 배터리

카지노 제작 회사는 서울에서 남서쪽으로 80km 떨어진 대산 복합단지에 건설될 신규 공장이 세계 최대 단일 라인 CNT 제조 공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LG화학은 “이번 신규 공장은 전기차(EV) 배터리 소재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글로벌 CNT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LG화학의 이니셔티브의 일환”이라며 “새로운 공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3,200톤.more news

LG화학은 2023년 상반기에 4공장을 착공해 2024년 하반기부터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4개의 공장으로 LG화학은 연간 6100톤의

CNT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CNT는 구리, 다이아몬드에 버금가는 전기 및 열전도율과 강철의 100배의 강도를 가진 차세대 소재입니다.

이 소재는 배터리, 반도체 웨이퍼 트레이, 자동차 부품 및 면발열체에 점점 더 많이 사용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LG화학에 따르면 전 세계 CNT 수요는 2021년 5000톤에서 2030년 70000톤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탄소나노튜브 소재는 LG에너지솔루션 등 배터리 업체에 전도성 첨가제로 공급될 예정이며, 향후 다양한 산업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LG화학 배터리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LG화학은 LG에너지솔루션즈를 비롯한 배터리 신규 고객사를 대상으로 매출을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으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에게 신뢰받는 World-Class CNT 공급업체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체 개발한 제조 능력과 우수한 제품 품질에 대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경쟁사보다 빠르게 움직이며 도전성 첨가제 시장에서 선두

자리를 굳건히 하길 바랍니다.”
회사는 서울에서 남서쪽으로 80km 떨어진 대산 복합단지에 건설될 신규 공장이 세계 최대 단일 라인 CNT 제조 공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LG화학은 “이번 신규 공장은 전기차(EV) 배터리 소재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글로벌 CNT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LG화학의 이니셔티브의 일환”이라며 “새로운 공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3,200톤.

LG화학은 2023년 상반기에 4공장을 착공해 2024년 하반기부터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4개의 공장으로 LG화학은 연간 6100톤의

CNT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CNT는 구리, 다이아몬드에 버금가는 전기 및 열전도율과 강철의 100배의 강도를 가진 차세대 소재입니다.

이 소재는 배터리, 반도체 웨이퍼 트레이, 자동차 부품 및 면발열체에 점점 더 많이 사용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LG화학에 따르면 전 세계 CNT 수요는 2021년 5000톤에서 2030년 70000톤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ts의 탄소나노튜브 소재는 LG에너지솔루션 등 배터리 업체에 전도성 첨가물로 공급될 예정이며, 향후 보다 다양한 산업으로 활용될 예정이다.